한무숙문학관, 혜화 동양서림에서 소설가 김덕희와 함께하는 소설 읽는 시간 개최!
한무숙문학관, 혜화 동양서림에서 소설가 김덕희와 함께하는 소설 읽는 시간 개최!
  • 김보관 기자
  • 승인 2019.10.24 23:36
  • 댓글 0
  • 조회수 9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설가 김덕희와 함께 소설을 읽는 시간 포스터 [사진 제공 = 한무숙재단]

시집 서점 위트 앤 시니컬과 한무숙문학관은 서점과 문학관이 만난 가을, 소설가 김덕희를 초청해 10월 26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혜화동 동양서림에서 소설 읽는 시간을 마련했다.

위트 앤 시니컬의 유희경 시인이 진행하는 이 행사는 작가와 독자가 한 편의 소설을 함께 읽는 참여형 소설 낭독회로 낭독 대상 작품은 작가의 단편소설 ‘사이드미러’이다.

한무숙문학관은 마음의 계절인 가을, 채워진 것보다 비워져 가는 것에 눈이 갈 때 따뜻한 곁이 될 수 있는 소설을 만나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설가 김덕희는 2013년 중앙신인문학상에 단편소설 ‘전복’이 당선되어 등단했으며 소설집 ‘급소’가 있다. 이번 행사는 위트 앤 시니컬, 한무숙문학관, 동양서림이 공동주최하고 한국문학관협회,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진행한다.

참가비는 무료이고, 행사 참여를 원하는 독자 누구든 참석 가능하다. 관련 문의는 시집서점 위트 앤 시니컬으로 하며 된다.

한편, 한무숙재단은 소설가 한무숙의 문학을 널리 알리고 보전하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1993년부터 한무숙 고택 보존 및 전시 개최, 그리고 한무숙문학상을 운영하며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