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한령 녹이는 한국 그림책 매력에 빠진 중국
한한령 녹이는 한국 그림책 매력에 빠진 중국
  • 송진아 기자
  • 승인 2019.11.21 21:16
  • 댓글 0
  • 조회수 15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서 그림책 전시 성료

 

문화체육관광부 ( 장관 박양우 , 이하 문체부 ) 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 원장 김수영 , 이하 출판진흥원 ) 이 주관한 한국 그림책 전시관이 11 월 15 일부터 17 일까지 3 일 간 중국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 (CCBF, China Shanghai Children’s Book Fair) 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
 
이번 도서전 기간 동안 약 2 천여 명의 출판 관계자들이 한국 그림책 전시관을 다녀갔다 . 이번에 소개된 한국 그림책 53 종 및 한중출간그림책 5 종 , 볼로냐라가치수상작 3 종 등 총 61 종의 그림책들은 한한령 등으로 그간 얼어붙었던 한 - 중 출판 관계를 녹일 수 있을 만큼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
 
이들이 입을 모아 칭찬한 한국 그림책의 매력은 무엇일까 . 관람객들은 한국 그림책의 높은 그림 수준과 주제 , 서사 방식을 꼽았다 . 이번 도서전에는 인성 · 환경보호 등 일반적 교육 주제의 그림책뿐만 아니라 일상의 소소한 재미를 그린 그림책도 다수 소개되어 더욱 호응이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 특히 독립성과 화합을 다루는 이야기 , 청소년 이상 독자를 위한 그림책들에 현지 출판 관계자들이 높은 관심을 보여 다변화된 중국 그림책 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다 .
 
이밖에도 독자와 작가 , 출판 제작자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부대행사도 높은 관심을 받았다 . ‘2017 볼로냐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 로 선정된 주연경 작가와 함께 나만의 < 오케스트라 > 책을 만들어보는 참여 프로그램과 ‘ 한국 창작 그림책 30 년사 ’ 를 주제로 최현경 편집자가 진행한 세미나는 현장을 찾은 출판 관계자들과 일러스트레이터들에게 특히 인기였다 .

 

 
이번 도서전의 가장 큰 성과는 60 여 건의 수출 상담을 통해 확인한 중국의 적극적인 도서 수입 의지였다 . 수출전문가로 참여한 정연혜 연아인터내셔널 대표는 “ 한국 그림책의 다양한 주제들이 모두 고른 관심을 받았고 , 현장 오퍼 문의도 적지 않았다 ” 고 전했다 . 더불어 이번 도서전에 대해 “ 중국의 두 자녀 정책이후 놀라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 아동콘텐츠 시장과 그림책 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다 ” 며 소감을 밝혔다 .
 
한편 , 출판진흥원은 이번 도서전을 통해 얻어진 성과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하기 위하여 출판 콘텐츠 발간 지원 등의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