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도서관이 필요할 때 대여하는 '대여형' 서비스 실시
교보문고, 도서관이 필요할 때 대여하는 '대여형' 서비스 실시
  • 김보관 기자
  • 승인 2020.02.07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보문고 전자도서관 관련 이미지 [사진 제공 = 교보문고]

교보문고가 ‘대여형’ 전자도서관 서비스를 추가하여 경쟁력을 강화했다. 기존의 전자도서관 서비스(소장형)는 이용기관이 특정 책을 eBook으로 구매하여 독자들에게 대여했다면, '대여형' 서비스는 독자가 대여를 원할 때 이용기관이 교보문고를 통해 대여하여 제공하는 것이다.

소장형 서비스에서는 도서관이 보유한 도서수량을 초과하여 이용자가 몰릴 경우, 도서가 반납될 때까지 오랜 대기를 해야하는 단점이 있었으나, 대여형 서비스에서는 동시 이용자 수에 대한 제한이 없어 기다림 없이 바로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대여형’ 전자도서관은 4만여 종의 eBook과 오디오북 등 디지털 콘텐츠를 PC와 스마트폰 통합 어플리케이션에서 열람할 수 있어 이용기관에게 공간적, 시간적 부담을 덜어주며 효율적 운영을 가능하게 한다. 

새로운 콘텐츠를 빠르게 소비하는 최신 트렌드에 맞추어 eBook 및 오디오북을 대여하는 이 서비스는 신규 콘텐츠가 매일 업데이트 되어, 이용기관에서는 콘텐츠를 별도로 수서하지 않아도 되는 편리함도 구비했다.

이용하는 독자입장에서는 동시 이용에 대한 제약이 없어 원하는 eBook을 예약할 필요 없이 14일간 대출이 가능하다. 이용기관은 eBook을 소장하지 않아 서버 구축 및 관리 비용이 없고, 이용기관에서 월 운영 예산 상한선을 지정할 수 있어 이용예산이 한정된 기관에서도 부담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미열람도서에 대한 과금 또한 없다.

교보문고 대여형 전자도서관 서비스는 삼성카드, 신한은행, LG CNS, 신한카드, 서울대병원 등의 기관에서 도입하여 운영 중이며 자기계발과 여가생활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높은 퀄리티의 서비스로 기업에서의 반응이 뜨겁다. 자세한 사항은 URL(클릭)을 확인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