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합정점, 박신영 개인전 “오늘의 풍경” 개최
교보문고 합정점, 박신영 개인전 “오늘의 풍경” 개최
  • 김보관 기자
  • 승인 2020.03.02 18:03
  • 댓글 0
  • 조회수 8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보아트스페이스’와 ‘아트스페이스 합정지구’ 공동 기획, 신진작가 회화 전시
합정점 아트월(art wall) [사진 제공 = 교보문고]

교보문고(대표 박영규) 합정점 아트월(art wall)에서는 4월 28일까지 박신영의 개인전 《오늘의 풍경》을 개최한다. 교보문고 합정점 아트월(art wall)은 ‘예움’과 ‘키움’의 두 공간을 연결하는 세 곳의 벽면으로, 2020년부터는 이 곳에서 신진 작가들의 전시를 릴레이 형식으로 선보인다. 교보문고 ‘교보아트스페이스’와 ‘아트스페이스 합정지구’가 신진 작가 발굴 및 선정을 함께 하여, 신진 작가들에게 더 많은 전시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박신영 ‘서식지의 개들’ [사진 제공 = 교보문고]

《오늘의 풍경》은 박신영 작가의 작품을 통해 흔히 보는 일상적 ‘풍경’의 뒷면을 상상해 볼 수 있는 전시이다. 박신영 작가의 그림을 자세히 보면 ‘평범해 보이는 숲길에 불시착한 우주선, 헤드라이트를 번쩍이며 달려가는 자동차, 숲의 가운데 놓인 위성 안테나’같이 낯선 존재들을 발견할 수 있다. 화려한 색채로 그려졌으나 마치 공상과학 영화의 한 장면처럼 어딘가 수상해 보이는 박신영 작가의 풍경 그림들은, 도시의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불안감을 포착해 이를 풍경 속에 응축시킨 듯한 인상이다. 

박신영 ‘사냥터’ [사진 제공 = 교보문고]

이처럼 작가는 영화나 애니메이션에서 볼 수 있는 ‘로봇, 미사일, 위성 안테나, 비밀 기지’와 같은 미스터리하고 흥미로운 소재를 풍경 곳곳에 숨겨두며, ‘사실적 풍경’으로 보이는 허구적 공간을 완성시킨다. 이번 전시는 박신영 작가의 2020년 신작도 함께 공개하는 전시로서, 총 11점의 대형 작품들이 소개된다.

합정점 아트월(art wall) [사진 제공 = 교보문고]

이번 공동 기획에 참여한 '아트스페이스 합정지구'는 문화예술창작자들의 자발적이고 다양한 협업구조를 통한 창작과 연대를 바탕으로 지금 시대에서 예술로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연구하고 실천하는 비영리예술공간이다. 합정지구는 작가들의 작업실이 밀집한 홍대 앞, 마포구 상수동, 연남동, 망원동, 문래동의 교차 지점이라는 지리적 이점을 살려 주변 청년 예술가들의 네트워크를 활성화하는 방식을 모색하고 있다. 

박신영 작가는 홍익대학교 회화과 학사, 동대학원 석사를 졸업하였다. 개인전으로 《출구 없는 도로에서》 (OCI미술관, 2019)를 개최하였으며, 단체전 《공백이 가득한 행성》 (합정지구, 2018), 《얼굴로부터》 (2/w, 2018)에 참여하였다. 2019년도 OCI Young Creatives 선정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