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계 코로나19로 직격탄 맞아... 1~4월 공연전시 등 2,500여 건 취소·연기, 피해액 약600억 추정
문화예술계 코로나19로 직격탄 맞아... 1~4월 공연전시 등 2,500여 건 취소·연기, 피해액 약600억 추정
  • 김보관 기자
  • 승인 2020.03.19 23:08
  • 댓글 0
  • 조회수 7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예총, 코로나19 사태가 예술계 미치는 영향과 과제’ 보고서 발표
관련 이미지 [사진 출처 = 한국예총]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모든 부문이 타격을 받고 사회문화활동이 대폭 축소되는 가운데 문화예술계가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아 극심한 피해를 입고 있다.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이하 한국예총)는 3월 18일(수)에 지난 3월 9일부터 12일까지 회원협회(10개)와 전국 156여 개 연합회(광역시․도)․지회(시․군․구) 등 전체 130만 회원을 대상으로 긴급조사를 시행하여‘코로나19 사태가 예술계 미치는 영향과 과제’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금년 1~4월 사이 취소․연기된 현장 예술행사는 2,500여 건에 규모로는 약 600억여 원에 이르고, 예술인 10명 중 9명은 전년 대비 수입이 감소 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로 금년 1~4월 사이 취소․연기된 현장 예술행사의 지역별 분포는 서울(1,614건), 경북(156건), 부산(150건) 등의 순이다. 또한, 서울 등 수도권을 제외할 경우코로나19사태의 최대 피해지인 경북지역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인들이 가장 많은 피해를 본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종료 후 예술인 수입에 대한 기대
코로나19 종료 후 예술인 수입에 대한 기대 [사진 출처 = 한국예총]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문화예술인들의 88.7%는 전년 동기 대비(1~4월)수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서울(100.0%), 경남(94.1%), 충남․전북(93.3%), 강원(90.9%), 충북(90.0%) 등에서 활동하는 예술인들의 수입이 감소했다는 응답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술인들은 대부분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된 이후에도 수입에 변화가 없거나 감소할 것(84.1%)으로 응답했으며, 충북(100.0%), 전북(90.9%), 경북․충남(86.7)지역 등의 順으로 향후 수입 증가에 대해 부정적 시각을 나타냈다.

법적 기반을 갖춘 종합예술단체의 필요성
법적 기반을 갖춘 종합예술단체의 필요성 [사진 출처 = 한국예총]

한편, 예술인들은 코로나19 사태 등 우발적 사고와 예술계의 권익 대변과 국민 문화향유권 확대를 위해 법적 기반을 갖춘 종합예술단체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92.7%)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하여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인숙 의원이 대표 발의한 “문화예술진흥법 일부개정안(38조의2: 한국문화예술단체연합회)”에 대해 예술인들의 대부분(91.4%)이 조속한 통과를 희망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사태 관련한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현장 예술인 및 단체의 피해에 따른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를 요청하며 아울러 ‘문화예술발전과 국민 문화향유권 확대를 위해 법적 기반을 갖춘 종합예술단체를 설립’하고 예술인들이 체감하는 예술정책, 창작환경, 향후 기대 등을 수치․체계화하는 ‘(가칭)문화예술 환경체감지수(ASI : Arts Survey Index)’ 개발․도입을 요청했다. 

나아가 청년·신인 예술가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여 청년․신인 예술가들의 작품거래 활성화로 지속가능 창작환경 조성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해 도입한 ‘예술 전문 온라인 쇼핑몰 아트샵#’과 연계하여 17개 광역시도 및 서울역, 공항, 미술관, 공연장 등에 예술전문 거점 매장(Flag Shop) 운영 및 청년․신인 작가들의 작품 임대(Rental)사업을 위한 ‘(가칭)예술작품은행 설립’도 제안했다. 

이와 관련하여 청년․신인 예술가들의 작품거래 활성화를 위해 문화예술위원회에서 운영하는 문화누리카드의 사용을 예술전문 온라인 쇼핑몰 아트샵# 대해서는 100% 적용할 것도 제안했으며, 이는 소외계층의 문화향유 확대와 함께 추가 예산 투입 없이 예술인 지원을 함께 할 수 있는 Win-Win 방안이 될 것을 강조했다.

한국예총 이범헌 회장은 이번 보고서 발표와 관련하여 “코로나19 사태는 크게는 국가적 위기지만, 현장 예술인들에게는 직면한 생계 위협”이라고 호소하며 “현장 예술인과 단체의 피해에 따른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가 필요하며, 이와 관련하여 조속한 추경 편성과 집행을 130만 예술인의 이름으로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