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시인 특집] 18 조창규 시인의 '나의 장례식'
[신인 시인 특집] 18 조창규 시인의 '나의 장례식'
  • 조창규 시인
  • 승인 2020.04.30 23:43
  • 댓글 0
  • 조회수 106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페이퍼
뉴스페이퍼에서는 등단 5년 미만의 신인 시인들 중, 작품이  뛰어난 시인을 선정하여  미발표 신작 시와 시에 관한 짧은 단상, 에세이 등을 연재합니다.  시인들의  시 세계를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나의 장례식


  기도를 멈추는 날이 장례일이 될 겁니다 영혼이 아름다워질수록 내 육체는 야위어갑니다 며칠 째 나는 혼수상태지만, 믿음이 없는 사람들이 가장 불행하다고 생각해요 지금 내리는 눈송이가 내가 처음 맛본 이유식이라면 배고픈 새들을 위해 눈밭에 모이를 뿌리지 않아도 될 텐데 말이죠 이삼월이면 아직 땅속도 얼어있을 텐데 당신에게 쓴 시들이 꽃샘추위에 떨어질까 봐 새벽마다 당신을 위해 무릎으로 씨를 뿌렸습니다

  오늘은 우리가 사귄지 백팔십이일 되는 날입니다 성지순례는 결코 억누를 수 없는 사랑의 의무인데, 내가 죽으면 시든 꽃을 들고 조문 와주세요 당신이 나의 뺨을 어루만질 때 신기하게도 내 눈물은 광합성으로 시듭니다 무릎이 닳고, 당신 미간의 주름도 먹구름처럼 깊어지네요 하루하루 살아가기가 무척 힘이 들 때면 기도를 했습니다 몸이 아픈 바람이 비구름을 운구하고 있습니다 

  사랑을 감각하는 일은 참으로 경이롭습니다 잠든 나에게 당신이 입맞춤하는 것, 꽃차를 빗물에 우려 마시는 일, 내 건강한 폐와 간을 이식해 살아갈 누군가의 새로운 삶. 나의 심전도 그래프가 더 이상 뛰지 않고 멈춰 섭니다 빈소에 교인들이 찾아와 찬송을 부릅니다 화목장(花木葬)으로 나의 장례를 치러주세요 내가 많이 보고 싶을 거예요 당신이 언젠가 청첩장을 돌릴 때, 이곳에서 축시를 써 전서구로 보낼게요 짧게 살다간 내 인생에 그래도 당신이 곁에 있어 눈부시게 환했지요 영정사진 속 나는 활짝 웃고 있습니다 

 

 

시작노트

종신형
-당신의 장례를 치른 후

지옥에는 공소시효가 없고 
남은 생애 동안 나는 무기 징역이었습니다

 

 조창규 시인 1980년 전라남도 여수 출신, 작사, 작곡가로 활동중.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데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