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기 모더니즘 운동을 대표하는 “박인환 시 전집” 출간! 총 89편의 시편 담겨
해방기 모더니즘 운동을 대표하는 “박인환 시 전집” 출간! 총 89편의 시편 담겨
  • 김보관 기자
  • 승인 2020.09.14 19:17
  • 댓글 0
  • 조회수 6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방기 모더니즘 시 운동을 대표하는 박인환 시인의 시를 한데 모은 “박인환 시 전집”이 푸른사상에서 출간됐다. 박인환은 한국전쟁 이후 시대 상황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창작 활동을 이어나갔으며 시민 정신을 토대로 제국주의에 맞서 진정한 민족해방과 민족국가 건설을 꿈꾸었다. 

1948년 ‘신시론’ 동인을 결성하여 동인지 “신시론”을 발간한 데 이어 1949년 “새로운 도시와 시민들의 합창”을 간행하며 해방기의 모더니즘 시 운동을 이끈 박인환 시인은 1955년 “선시집”을 간행, 한국전쟁이 가져온 참상과 모순과 비인간적인 모습들을 감각적이면서도 구체적으로 담았다.

전후 정치적으로 혼란한 참상을 역사의식을 가지고 노래한 박인환 시인의 생생한 목소리는 “박인환 시 전집”에 실린 89편의 작품과 번역시 1편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이번 시 전집에서는 ‘목마와 숙녀’, ‘세월이 가면’ 등의 대표작과 함께 박인환 시인이 타계 전까지 남긴 작품을 발간 순서대로 분류, 발표 연대순으로 모아 해설을 달았다.

한편, 작년 인제군 문화재단의 지원으로 “박인환 번역 전집”을 선보인 데 이어 “박인환 시 전집”을 엮은 맹문재 교수는 내년 “박인환 영화평론 전집”을 출간을 준비하고 있다. 맹 교수는 머리말을 통해 “이렇게 박인환 시인의 창작물을 최대한 발굴해 모으는 일이 연구자로서 우선적으로 해야 할 작업이라고 생각한다.”는 말로 소명 의식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