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봉 시인 다섯번째 평론집 "시의 깊이, 정신의 깊이" 출간
이은봉 시인 다섯번째 평론집 "시의 깊이, 정신의 깊이" 출간
  • 이민우
  • 승인 2021.01.09 00:36
  • 댓글 0
  • 조회수 47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시의 깊이, 정신의 깊이
사진=시의 깊이, 정신의 깊이

 

이은봉 시인의 평론집 "시의 깊이, 정신의 깊이"가  출간되었다. 이은봉 시인은 1953년 충남 세종시 출생으로 『삶의 문학』 제5호에 「시와 상실의식 혹은 근대화」(1983)를 발표하며 평론가로, 창작과비평 신작시집 『마침내 시인이여』(1984)에 「좋은 세상」 외 6편을 발표하며 시인으로 데뷔하였다. 시인은 시집 『좋은 세상』 『봄 여름 가을 겨울』 『절망은 어깨동무를 하고』 『무엇이 너를 키우니』 『내 몸에는 달이 살고 있다』 『길은 당나귀를 타고』 『책바위』 『첫눈 아침』 『걸레옷을 입은 구름』 『봄바람, 은여우』 『생활』, 평론집 『실사구시의 시학』 『진실의 시학』 『시와 생태적 상상력』 『시와 깨달음의 형식』, 시론집 『화두 또는 호기심』 『풍경과 존재의 변증법』 등을 출간하였으며, 한성기 문학상, 유심 작품상, 가톨릭 문학상, 송수권 문학상, 시와시학상등을 수상한 바 있다.

평론집 『시의 깊이, 정신의 깊이』는 제1부 ‘시의 깊이와 성스러움’, 제2부 ‘시의 깊이와 정신의 깊이’, 제3부 ‘시와 정신 차원’, 제4부 ‘시 창작의 현장’ 등 총 4부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는 시는 무엇이고, 깊이는 무엇이며, 정신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이 깃들어 있다

이은봉 시인은 평론집에서 " 수많은 생각 속에서 시는 무엇이고, 깊이는 무엇이며 정신은 무엇인가 하는 질문이 포함되어 있다"며 과거에 시에 대한 이야기는 대답을 해왔기 때문에 정신이 깊이가 무엇인지 탐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시인은 인간이 이루는 정신활동의 결과인 예술과 학술이 상호 착종되는 이유를 정신활동의 두 축인 감성과 이성의 상호 착종 관계를 통해 설명함으로써, 시와 시인의 정신이 어떠한 형태로 결합하여 새로운 세계를 창조해 내는지에 대하여 탐구한다.

이은봉 시인은 다섯 번째 평론집이라며 자신과 한 약속을 지켰으며 독자들에게 인문학적 상상력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출감 소감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