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 네마프,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다 1,382편 출품 기록
제21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 네마프,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다 1,382편 출품 기록
  • 전세은
  • 승인 2021.05.20 18:04
  • 댓글 0
  • 조회수 29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 개막식, 사진 제공 =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네마프)]
[2020년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네마프) 개막식, 사진 제공 = 네마프]

올해로 21년째를 맞는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NeMaf, 네마프)이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다 출품작 수를 기록했다.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이하 네마프)은 2000년부터 시작한 국내 유일의 영화, 전시를 함께 선보이는 뉴미디어아트 대안영상축제다. 20여 년간 대안영상에 대한 젊은 감독, 신진작가들의 참신한 작품을 발굴해 상영, 전시 기회를 제공하며 현재까지 약 2천 2백여편의 국내외 작품을 발굴하고, 약 1,100여명의 뉴미디어 대안영화와 미디어아트 작가들이 대중들에게 작품을 소개했다. 

제21회 네마프2021은 지난 3월 20일부터 5월 10일까지 상영 부문- 한국신작전, 글로컬구애전과 전시부문-뉴미디어시어터 총 3개 부문에 대한 작품 공모를 진행했으며 총 1,382편이 출품됐다. 이는 코로나 팬데믹 현상에도 불구하고 네마프 역대 최다 출품작 수를 기록했다.

특히 상영 경쟁부문에 실험적, 창의적인 작품이 많이 출품되는 경향을 보였다. 한국신작전 821편, 글로컬구애전 440편이 접수되었으며 동시대 미디어 영상예술의 현주소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다양한 대안영화, 파운드 푸티지 필름,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등이 다채롭게 출품되었다. 

전시 경쟁부문인 뉴미디어시어터에는 121편이 접수되었으며, 코로나로 인해 영상예술이 위축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매체형식의 영상예술, 전시 작품들이 출품되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출품작들은 심사를 거쳐 6월 중순 본선작을 발표 예정이며, 한국 최우수작품상(3백만원), 뉴미디어시어터상(3백만원), 글로컬 최우수작품상(2백만원), 한국대안Young畵상(1백만원), 관객상(상영/전시)(1백만원)에 선정된 작품들에는 총 상금 1천만원이 수여된다.

한편, 제21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네마프2021)은 오는 8월 19일부터 8월 27일까지 마포구 및 서대문구 일대 영화관, 대안공간 등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