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출판학회 2021 올해의 책" 선정. 짧은 소설 쓰는 법, 지역출판으로 먹고살 수 있을까, 아름다운 책
"한국출판학회 2021 올해의 책" 선정. 짧은 소설 쓰는 법, 지역출판으로 먹고살 수 있을까, 아름다운 책
  • 정호랑
  • 승인 2021.10.29 16:18
  • 댓글 0
  • 조회수 99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민우, 2021 올해의 책

(사)한국출판학회(회장 노병성)가 〈한국출판학회 2021 올해의 책〉에 “지역출판으로 먹고살 수 있을까(김주완 지음, 부카 펴냄)”, “아름다운 책(김진악 지음, 시간의물레 펴냄)”, “짧은 소설 쓰는 법(이문영 지음, 서해문집 펴냄)” 3권을 선정했다.

〈한국출판학회 2021 올해의 책〉은 한국출판학회 회원들이 추천한 책을 대상으로 ‘올해의 책 운영위원회’(위원장 김경도 부회장, 위원 공병훈․김선남․김진두․박성원 부회장, 이민우 홍보이사, 박찬익 산학이사)에서 예비 심사와 본 심사를 통해 선정하였다.

〈한국출판학회 2021 올해의 책〉에 선정된 "지역출판으로 먹고살 수 있을까"는 전국에 있는 16개의 지역출판사의 고충과 출판인들의 비전을 잘 담아낸 책이다.  이 책은 지역출판사의 분투기이자 지역에 꼭 필요한 책들을 꾸준하게 펴낼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안내서를 표방하고 있다. 

"아름다운 책"은 100년 가까이 발간된 근현대 화단과 서예계 거장들의 종합예술인 책 표지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28명이 디자인한 450여 권의 ‘표지 디자인’을 장정가별로 분류하여 발간한 책이다. 아름다운 책 표지의 역사를 볼 수 있다. 

"짧은 소설 쓰는 법"은 청소년들에게 나를 일깨워 이야기를 창작하게 함으로써 치유의 글쓰기를 경험하게 되고 소설 창작의 기회를 얻을 수 있게 해주는 소설 창작 안내서이다. 소설 창작의 실전 작법과 풍성한 예시를 담고 있어 소설을 쓰고 싶은 성인들도 밑줄 그으며 정독할 만하다.

1969년 설립된 (사)한국출판학회에서(회장 노병성)는 1972년부터 출판문화와 출판학의 발전에 크게 공헌한 인사 및 단체에 한국출판학회상을 시상하고 있으며, 2020년부터는 우수도서 발굴을 통하여 건전한 독서출판문화를 창달하기 위해 ‘올해의 책’ 선정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의 책 운영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