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학교] 문학으로 미래를 바라보다.
[미래학교] 문학으로 미래를 바라보다.
  • 이민우
  • 승인 2021.08.02 23:54
  • 댓글 0
  • 조회수 25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한송희 기자 작업
사진= 한송희 기자 작업

세계가 판데믹을 관통하고 있다. 코로나19라는 질병으로 시작 된 시대적 변화는 이제 일상이 되었다.  사회적 거리 두기, 세계화, 메타버스까지. 코로나 이전까지 우리에게 판대믹은 재난공포 영화나 소설 장르에서 일종일 뿐이었다. 하지만 이제 재난소설 속 한 장르가 현실이 되어 버렸다.


디지털 경제 가속화와 자동 무인화 까지 이러한 글로벌 홈코노미 까지 이제 미래와 우리의 삶은 하나가 되고 있다. 이러한 정보의 홍수 속에서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판데믹 시대 미래를 짚어보고 현재의 문제를 짚어보는 순간을 가지기 위해 고민해 왔다.

코로나 판데믹 시대. 문학이 할 수 있는 것 무엇일까? 문학의 역할은 무엇일까? 어쩌면 자신을 구속하는 모든 관습과 종교 의식 자기 자신도 파괴하고자 한 랭보가 있을 수도 있고, 혹은 미래를 관측하는 관측자일 있다. , "항구의 하늘은 방송이 끝난 텔레비전 색이었다." 는 뉴로맨서의 윌리엄 깁슨의 묘사 처럼 우리의 미래는 어쩌면 예술로 채워나가야하는 블랙 미러일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퓨쳐스쿨"을 준비해봤다. 미래를 문학으로 바라보고자 한다. 우리는 그 첫 시작을  코로나와 판대믹에 대해 국내 해외작가들에게 엽편, 단편, 연재(문학작품) 등을 통해 짚어 본다. 

국내 작가부터 해외작가까지 각자 바라보는 미래와 판대믹 시대를 통해 지금의 거울이 되길 바란다. 문학만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지금을 담아보기 위해 노력했다

그 시작은 국내작가  장강명,김주욱,윤여경, 해외작가 왕콴유, 다카하시 등 국내와 해외작가들에게 판대믹을 주제로 청탁을 하였다. 

 

책임 편집대표: 윤여경 

책임 편집위원: 김예지 변호사, 박해수

책임 번역자 : 

장현희: 드라마, 다큐멘터리, 출판 등 한영, 영한 번역

최다원: 서강대학교 일본문화학 전공, 일한, 한일 번역

작가이름 소설이름 언어 링크
Haruka Mugihara 판데믹이 불러온 기형적 인류 한글 클릭
Haruka Mugihara THE DEFORMED HUMANITY ENG Click
하성하 눈썹 외계인 한글 클릭
김예지 사랑과 헌신이 돌연변이 유전자라고? 한글 클릭
김달영 한반도의 미래 한글 클릭
Kim Dal-Young FUTURE OF TWO KOREAS? ENG Click
이온 만약 잉여시간이 존재한다면 한글 클릭
미와 사쿠라키 13살에 죽은 그가 가상현실로 복귀? 한글 클릭
Miwa Sakuraki WILL HE RETURN TO VIRTUAL REALITY AFTER HE DIED AT THE AGE OF 13? ENG Click
김주욱 인어공주 한글 클릭
김주욱 팬데믹이 뱀파이어들에게 미치는 영향 한글 클릭
김주욱 HOW THE PANDEMIC AFFECTS VAMPIRES ENG Click
김달영 만약 로봇 판사가 당신을 판결한다면? 한글 클릭
Dal-Young Kim WHAT IF ROBOT JUDGE JUDGES YOU ENG Click
高橋文樹 바이러스 대항 항체 올림픽이 생긴다면?-高橋文樹 한글 클릭
아무 나구라 리얼충균과 인싸균? 팬데믹 합병증들 한글 클릭
Am Nagra WHAT IF THERE ARE ‘LIFE-FULFILLING BACTERIA’ OR ‘EXTROVERT BACTERIA? ENG Click
斧田小夜(ONODA, Sayo) 팬데믹이 향후 600년간 불러올 우주재앙 한글 클릭
윤여경 그녀, 로봇이 되다 금속의 관능 한글 클릭
왕콴유 만약 신경신호=전자신호 생물학정보=디지털 정보라면? 한글 클릭
kanyu wang WHAT IF NEURAL SIGNAL=ELECTRONIC SIGNAL,BIOLOGICAL INFO=DIGITAL INFO ENG Click
장강명 당신이라면 어떻게 해석하겠습니까? 한글 클릭

 

작가이름 만화이름 언어 링크
조서경 당신의 소원이 뭐든 즉시 이뤄주는 로봇 집사가 있다면? 한글 클릭
조서경 우주여행을 이룬 한 남자 한글 클릭

 

 

작가이름 칼럼이름 언어 링크
왕콴유 중국의 여성 SF 역사 한글 클릭

Kanyu Wang

A BRIEF “HERSTORY” OF CHINESE SF ENG Click
YK Yoon WHAT WOULD BE THE NEXT KOREAN WAVE GENRE? ENG Click
이소연 무명 평론가가 본 ‘장르문학과 2000년대’ 한글 클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