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출판학회-가천문화재단 가천박물관 소장 창간호 학술연구 MOU 체결
한국출판학회-가천문화재단 가천박물관 소장 창간호 학술연구 MOU 체결
  • 이민우
  • 승인 2022.02.17 23:56
  • 댓글 0
  • 조회수 3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박물관 소장 2만여점의 창간호에 대한 학술적 접근, 다양한 관점에서 연구 진행

‘한국 잡지 120년, 시대를 말하다’ 주제로 오는 5월, 코엑스에서 학술세미나 예정

- 한국 잡지의 역사와 흐름 등에 대한 깊이 있는 연구 성과 기대
사진=출판학회
사진=출판학회

 

(사)한국출판학회(회장 노병성)와 (재)가천문화재단(이사장 윤성태)은 2월 14일(월), 가천박물관 소장 창간호를 대상으로 학술연구를 진행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

가천박물관은 각 시대를 대표하는 창간호와 잡지 등의 출판물을 2만여점 넘게 소장하여 기네스북에 등재되어 있으며, 한국출판학회는 다년간 출판학에 대한 전문적인 연구역량을 쌓아왔다. 이번 MOU를 통해 가천박물관 창간호에 대한 깊이있는 학술적 접근과 다양한 관점으로 연구를 진행함으로써 창간호에 담긴 시대정신을 고찰하는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다.

가천문화재단 윤성태 이사장은 “가천박물관의 창간호는 재단 설립자이신 이길여 가천대 총장께서 창간호의 가치를 후대에 전하기 위해 수집한 것에서 시작했다. 현재까지 모아온 20,633점의 창간호들을 세상에 널리 알리고 전 세대와 향유할 차례”라고 밝혔다.

한국출판학회 노병성 회장은 “우리의 역사기록이자 문화 유산을 세상에 널리 알릴 수 있고, 특히나 시대정신을 탐구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서 의미있다고 본다. 학술적 연구를 통해 역사의 뒤켠에 있던 창간호에 새숨결을 불어넣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창간호를 전 세대와 함께 향유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 등의 연구 작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피력하였다.

양 단체는 이번 MOU를 바탕으로 심도 깊은 연구를 진행하고, 올해 5월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41회 한국출판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연구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재)가천문화재단은 우리나라 전통문화를 발굴, 보전하고자 지난 1991년에 설립되어 올해 출범 31년을 맞았다. 재단에서 무료 운영중인 가천박물관은 국내 최대 의료사 전문 박물관으로 소장자료는 총 10만점에 달하며, 인천 유일의 국보소장처 이다. 지난 1997년에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창간호를 보유한 박물관으로 한국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사)한국출판학회는 1969년에 우리나라 최초로 ‘출판학’이란 깃발을 들고 안춘근 외 7인의 편집인들이 발족한 학술단체로, KCI 등재학술지 발행·정기학술 대회개최 등 다양한 학술활동을 펼치며 출판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