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보호구역, '우크라이나 평화선언문' 성명서 발표
시인보호구역, '우크라이나 평화선언문' 성명서 발표
  • 이승석
  • 승인 2022.03.09 18:26
  • 댓글 0
  • 조회수 1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시인보호구역 선언문
사진=시인보호구역 선언문

 

시인보호구역이 지난 7일 오전 대구 수성구 두산동에서 ‘우크라이나 평화선언문’을 공개하고, 국제사회에 “어떤 이유와 논리도 전쟁을 합리화할 수 없다.”며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염원하는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시인보호구역은 이번 성명에 시인보호구역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을 비롯해 서울, 부산, 인천 등 전국에서 문화예술인과 시민 등 50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성명서에서 시인보호구역은 이상화 시인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인용하면서 "그 어떤 전쟁과 폭력도 인간의 목숨을 빼앗는 수단이 될 수 없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은 인류애와 인간의 존엄성을 말살하는 저급하고도 부도한 행위"라고 러시아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침략과 전쟁은 수많은 사람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다"면서, "시인보호구역은 행동하는 양심으로 평화를 지지하고, 반전을 표방하는 당신과 연대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러시아는 지난 2월 2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우크라이나 지역에 포격을 가하며 군사 작전을 개시했다. 이에 미국을 비롯해 국제 사회로부터 '침략 행위'라며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아래는 참가자와 성명서 전문이다.

평화선언문 서명자 명단

고은희 김미화 김상률 김성태 김용락 김윤현 김제윤 김천일 김현 김효정 문종필 박명자 박영미 박우현 박정권 배숙연 배영주 사윤수 성기원 성한나 성희 신상조 양민호 윤영란 윤일현 이고운 이규리 이상번 이선희 이영아 이은주 이정임 이종인 이진리 이태경 이형린 장지연 장혜원 전현주 정라원 정백락 정훈교 정희도 조낭희 조윤석 최수진 최지민 최현지 하미희 한글

 

<시인보호구역, 우크라이나 평화선언문> 전문

3Вранці 7-го Зона захисту поетів оприлюднила «Декларацію миру в Україні» в Дусандоні, Сусонгу, Тегу, а також оприлюднила заяву про підтримку міжнародної спільноти, в якій говорилося: «Жодні причини чи логіка не можуть раціоналізувати війну.  »
시인보호구역이 지난 7일 오전 대구 수성구 두산동에서 ‘우크라이나 평화선언문’을 공개하고, 국제사회에 “어떤 이유와 논리도 전쟁을 합리화할 수 없다.”며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염원하는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У цій заяві Зона захисту поетів повідомила, що 50 митців, включаючи художників і громадян з усієї країни, включаючи Сеул, Пусан та Інчхон, взяли участь у заході поетів.
시인보호구역은 이번 성명에 시인보호구역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을 비롯해 서울, 부산, 인천 등 전국에서 문화예술인과 시민 등 50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У своїй заяві він процитував вірш поета Лі Сан Хва «Чи приходить весна на викрадені поля?», сказавши: «Жодна війна чи насильство не можуть бути засобом позбавлення людського життя». Він також розкритикував Росію за її агресію в Україні як низький вчинок, який завдав шкоди людству та людській моралі. 
성명서에서 시인보호구역은 이상화 시인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인용하면서 "그 어떤 전쟁과 폭력도 인간의 목숨을 빼앗는 수단이 될 수 없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은 인류애와 인간의 존엄성을 말살하는 저급하고도 부도한 행위"라고 러시아를 강하게 비판했다. 
Зона захисту поетів сказали, що агресія і війна залишають багато шрамів, мовляв, вони підтримують мир і хочуть солідарності з тими, хто його підтримує.
이어 "침략과 전쟁은 수많은 사람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다"면서, "시인보호구역은 행동하는 양심으로 평화를 지지하고, 반전을 표방하는 당신과 연대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밝혔다.
Тим часом, 24 лютого під керівництвом президента Росії Володимира Путіна Росія розпочала військову операцію з бомбардування території України
한편 러시아는 지난 2월 2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우크라이나 지역에 포격을 가하며 군사 작전을 개시했다.
Міжнародне співтовариство, включаючи Сполучені Штати, розкритикувало це як «акт агресії».
이에 미국을 비롯해 국제 사회로부터 '침략 행위'라며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Нижче наведено повний текст учасників та їхні заяви.
아래는 참가자와 성명서 전문이다.
У 2022 році людство проходить довгий і темний тунель через безпрецедентну пандемію COVID-19. Навіть за таких обставин людська жадібність не має кінця, що призводить до багатьох трагедій, таких як війни вакцин, територіальні війни, расові війни та релігійні війни. У цей момент світ без людей може стати благословенням для землі.
2022년 인류는 유래 없는 코로나19 펜데믹으로 검고 긴 터널을 지나고 있다. 이런 와중에도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어 백신전쟁, 영토전쟁, 인종전쟁, 종교전쟁과 같은 수많은 비극을 낳고 있다. 이쯤 되면 오히려 인간이 없는 세상이 지구에게는 축복일 수 있다.
Але жодна війна чи насильство не можуть бути засобом позбавлення людського життя. Це також те, що відрізняє нас від тварин. Війна і насильство – це справді аморальні злочини, які залишають непоправні шрами з обох сторін і топчуть мрії та надії майбутніх поколінь, наших дітей.
그러나 그 어떤 전쟁과 폭력도 인간의 목숨을 빼앗는 수단이 될 수 없다. 이는 우리가 동물과 다른 지점이기도 하다. 전쟁과 폭력은 양쪽 모두에게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남기고, 미래세대인 우리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짓밟는 참으로 부도덕한 범죄 행위이다. 
Приблизно у вірші 3.1 ми згадуємо старі часи, коли ми були поранені війною та насильством. Ми чітко пам’ятаємо час довгого чорного тунелю, який 35 років страждав від війни та насильства. У той час японські імперіалісти, які розпочали війну за загальне процвітання в Східній Азії, і президент Володимир Путін, який казав, що єдиною метою і спеціальною військовою операцією є «захист народу», були дивно схожі. Їхня мова абсолютно суперечлива. Їх цікавлять лише власні інтереси та розширення території. ні більше, ні менше. Росія закриває небо долонями, хоча багато хто в усьому світі кажуть, що це вторгнення та агресія.
3.1절 즈음 우리는 전쟁과 폭력으로 상처받았던 옛 시간을 떠올린다. 35년간 전쟁과 폭력으로 시달렸던, 검고 긴 터널의 시간을 우리는 선연히 기억하고 있다. 당시 대동아 공동 번영을 위해 전쟁을 일으킨 일제, 그리고 ‘주민 보호’가 유일한 목표이고 특별군사작전이라고 말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묘하게 닮아있다. 이들의 언어는 철저히 모순이다. 이들은 자국의 이익과 영토 확장에만 관심이 있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전 세계의 다수가 침공이고 침략이라 말하고 있음에도, 러시아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Російське вторгнення в Україну в 2022 році - це низький і нечесний вчинок, який знищує людство і людську гідність, і є злочином проти людства, який зраджує людство. Людська гідність цінна, тому що ми люди, і це природно, що нашу особистість треба поважати. У сусідніх країнах лунають постріли та крики дітей заповнюють вулиці. Кожен  алея повний сліз і смутку. Але зараз Республіка Корея зосереджується лише на президентських виборах, промовляючи лише слова дискримінації та ненависті. Ніхто не говорить про розворот і мир.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은 인류애와 인간의 존엄성을 말살하는 저급하고도 부도한 행위이며, 인간이기를 저버리는 반인륜적 범죄 행위이다. 인간의 존엄성은 인간이 인간이라는 이유만으로 그 존재 자체가 가치 있으며, 그 인격은 존중받아야 마땅하다. 이웃나라에서는 총성이 울리고 아이들의 비명이 거리를 가득 뒤덮고 있다. 골목마다 온통 울음과 슬픔뿐이다. 그러나 지금 대한민국은 대통령 선거에 매몰되어 차별과 혐오의 말만 내뱉을 뿐, 그 누구도 반전과 평화를 이야기하지 않는다.
У 2022 році ми виливаємо слова осуду та глузування, спрямовані на когось іншого, а не на мир і примирення. Агресія і війна залишають незмивні шрами на мільйонах людей. Це призвело до розлучення сімей, спустошення та нездоланної травми. У війні немає переможців, є лише переможені.
2022년 우리는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 대신 누군가를 겨냥한 비난과 조롱의 언어를 폭포수처럼 쏟아내고 있다. 침략과 전쟁은 수많은 사람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다. 이산가족을 남겼고, 폐허를 남겼고, 극복할 수 없는 트라우마를 남겼다. 이렇듯 전쟁에는 승자 없이 패자만 있다.
Люди, які краще за всіх знають біль жорстокої війни, це ми, що живемо на цій землі. Жодна причина чи логіка не можуть виправдати війну. Ми пережили російсько-японську війну, китайсько-японську війну, японський колоніальний період і Корейську війну. Навіть під час російських бомбардувань в українських укриттях протиповітряної оборони зароджується нове життя. Вони – майбутнє України і наше.
그 누구보다 잔혹한 전쟁의 아픔을 잘 알고 있는 이들이 바로, 이 땅을 살아가는 우리 자신이다. 어떤 이유와 논리도 전쟁을 합리화할 수 없다. 우리는 러일전쟁, 중일전쟁, 일제강점, 한국전쟁을 겪었다. 러시아의 포격 중에도 우크라이나 방공호에서는 새 생명이 태어난다. 이들은 우크라이나의 미래이자 우리의 미래이다.
Ми рішуче засуджуємо збройне вторгнення Росії в Україну. Ми щиро сподіваємося на солідарність з вами, хто підтримує мир і виступає за антивійну.
시인보호구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무력침공을 강력 규탄한다. 시인보호구역은 행동하는 양심으로 평화를 지지하고, 반전을 표방하는 당신과 연대를 간절히 희망한다.

 

Тепер чужа земля — Чи прийде весна на крадені ниви?
지금은 남의 땅 -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У мене сонячне світло по всьому тілу
До місця, де зустрічаються синє небо і блакитні поля

Я просто ходжу по рисовому полю, ніби уві сні.
Небо, що втратило свій голос іполя
Я не думаю, що я прийшов один
Хто привіз, хто покликав, я засмучений скажи мені.
나는 온몸에 햇살을 받고
푸른 하늘 푸른 들이 맞붙은 곳으로 
가르마 같은 논길을 따라 꿈속을 가듯 걸어만 간다.
입술을 다문 하늘아 들아
내 맘에는 내 혼자 온 것 같지를 않구나
네가 끌었느냐 누가 부르더냐 답답워라 말을 해다오.

 

202231

 

시인보호구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