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계형 탐정으로 사는 법. “탐정도 보험이 되나요?”
생계형 탐정으로 사는 법. “탐정도 보험이 되나요?”
  • 박민호
  • 승인 2022.03.31 17:28
  • 댓글 0
  • 조회수 15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한송희 에디터 작업 탐정도 보험이 되나요
사진= 한송희 에디터 작업 탐정도 보험이 되나요

 

탐정이라는 말을 듣는다면, 우리는 무엇을 떠올리는가? 사냥 모자를 눌러쓰고 파이프를 뻑뻑 피워대는 깡마른 남자는 너무 고전적인 이미지일까?.
차라리 두꺼운 안경을 쓰고 마비침을 쏘아대는 초등학생이나, 여자를 밝혀대고 추리를 할 때마다 할아버지의 이름을 팔아먹는 꽁지머리 고등학생이 친숙할지도 모르겠다.여기까지 거론된 인물들은 다양한 캐릭터를 가졌다.

그러나 우리가 만나 볼 탐정은 새롭다. 
이름 전일도. 그녀는 명문 법대 출신도, 경찰 출신도 아닌 고졸이다. 
가업을 이으려 탐정이 되었다곤 하지만, 실상은 불륜이나 캐고 다니는 흥신소 직원에 가까웠다.
그런 구질구질한 전일도의 두 번째 이야기가 나왔다. 

<탐정도 보험이 되나요?>

전일도, 그녀는 시체 사이를 헤집고 다니며 증거를 찾아야만 하는 하드보일드 탐정은 아니다.
아르센 뤼팽의 아류 괴도들과 맞서며 활극을 펼치는 그런 탐정도 아니다.
그녀가 밝혀내는 것은 이 사회가 만들어 낸 어두운 그림자고, 그 아래에서 웅크려 있는 소시민들이다.

회사 생활에 지친 ‘폐급’, 부모님을 찾는 꼬마 유튜버, 히키코모리 등등, 사회에서 낙오한 자들이 전일도의 의뢰인들이다.
험난한 세상에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며 떠밀려 온 사람들, 그들을 위해서 전일도는 발로 뛰고 두뇌를 굴린다.
전일도는 확실히 멋진 탐정은 아니다. 그러나 그녀는 다른 탐정들에게는 없는 다정함이 있다.
상처받은 청춘들을 위해 전력을 다 하는 전일도. 그녀의 두 번째 활약을 만나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