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아르쉬투룩 대왕' 45년 만의 부활!!! 주호성 출연
연극 '아르쉬투룩 대왕' 45년 만의 부활!!! 주호성 출연
  • 이민우
  • 승인 2022.06.17 00:29
  • 댓글 0
  • 조회수 2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겸 연출가 주호성이 무려 45년 만에 <아르쉬투룩 대왕>을 다시 무대에서 공연한다.

 

11회 정기공연을 올리는 극단'원'은 7월 공연앞서 6/23일(목) 오후2시 대학로 공간아울극장에서 기자회견을 갖는다.

연극 <아르쉬투룩 대왕>은 중세시대 왕과 신하가 풍자와 해학으로 풀어내는 인간의 존재적 회의감을 폭소하며 인생을 생각하는 연극이다.

극중 '대왕'역을 45년 만에 다시 연기하는 주호성은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았던 <아르쉬투룩 대왕>의 깊은 작품성에 매료되어 한국에 처음으로 소개하였다.
로베르 뺑쥐의 원작 <아르쉬투룩 대왕>은 1977년 7월 삼일로 창고극장에서 주호성과 정호영이 공연했으니 올해로 꼭 45년 전에 공연 되었던 작품이다.

주호성은 "당시는 마침 소극장 장기공연이 유행하기 시작하던 때였고, <아르쉬투룩 대왕>은 세 번의 연장공연 끝에 그 이듬해인 1978년 11월에 재공연까지 하였다."며, 이어 "요즘엔 부조리극이 별로 눈에 띄지 않는다. 그때 그 시절에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던 그런 류의 연극이 왜 지금은 별로 공연되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끝으로 "깊은 작품성에 매료되어 정호영과 주호성이 의기투합으로 공연을 올렸던 그 젊은 날의 패기가 떠올라, 올해 7월에 다시 한 번 이 작품을 공연해 보기로 작정하였다."고 말했다.

공연 준비에 한창인 연극<아르쉬투룩 대왕>은 오는 7월1일(금)부터 10일(일)까지 대학로 공간아울 극장에서 총 9회 공연으로 펼쳐진다.

이번 공연은 1인 8역 팔색조 젊은 배우 주현우와 45년 전 그 시절의 감흥을 살려서 사극이 아닌 현대인의 이야기로 새롭게 재현한다. 연기파 배우들의 농후한 연기 외에도 풍자와 해학으로 풀어내는 인간의 존재적 회의감을 어떻게 무대에 펼칠지 기대가 된다.

연출을 맡은 장봉태는 "이 작품은 극중극과 현실 사이에서 혼돈스러운 세상과 선택의 무게를 짊어진 자신의 삶을 사유할 수 없는 여지를 보여준다." "연극을 둘러싼 정치적 논란 보다 연극적으로 더 좋은 작품을 만들고 싶다." 고 전했다.
끝으로 "초연 배우가 45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같은 작품, 같은 역할로 무대에 서는 연극<아르쉬투룩 대왕>기자회견에 기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