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칠레 비디오예술을 알리다-다니엘라 릴로 INVE 대표
[인터뷰] 칠레 비디오예술을 알리다-다니엘라 릴로 INVE 대표
  • 이민우
  • 승인 2022.09.01 23:54
  • 댓글 0
  • 조회수 38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니엘라 릴로 대표.(사진=네마프)

그동안 접하기 힘들었던 다양한 칠레의 비디오아트 작품이 한자리에서 선보여 국내 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8월 18일~26일까지 9일간 열린 제22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 (Nemaf2022)에서는 한-칠레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칠레 비디오예술 특별전’이 개최됐다.

이번 특별전의 디렉터로 참여한 칠레 INVE의 창립자이자 아티스트인 다니엘라 릴로(Daniela Lillo) 대표가 국내에 첫 내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 먼저 INVE 단체에 대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INVE는 2014년 칠레 발파라이소를 기반으로 설립된 예술가를 위한 융합 실험아트 플랫폼입니다. 동시대 하이브리드 예술을 중심으로 예술가들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고 작품 보급 및 교육, 전시와 공간 등을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 ‘칠레 비디오예술 특별전’을 준비하면서 중점을 두신 부분은?
한-칠레는 수교 60주년이지만 그동안 한국과 칠레 간에 예술 교류는 그리 빈번하지 않았습니다. 칠레는 아시다시피 세계에서 가장 긴 나라인데요, 지리적으로 지진도 많고 자연재해도 다수 겪었고, 불안정한 사회정치적 요소도 있고, 한때는 독재정치의 시대도 거쳐왔죠. 그러다보니 칠레의 아픈 역사를 비롯해 현재의 변화를 이끌어가고 있는 다양한 남미문화의 매력이 칠레의 비디오아트 작품에도 반영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칠레의 과거, 현재, 미래를 두루 보여줄 수 있는 작품들로 구성하려 노력했습니다.

- 이번 특별전을 관람한 국내 관객 반응이 뜨거웠는데요. 영화관과 갤러리로 나눠 상영 및 전시되었는데 주요 작품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이번 네마프2022에서 칠레 비디오예술 작품 15점을 선보였습니다. 3개 파트로 나눠 작품별 특성에 따라 상영 혹은 스크리닝 전시로 한국 관객과 만났습니다. 먼저 칠레 사회의 사회적, 가족적 갈등 등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빛으로 그려내며 불분명한 것을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동시대 작가들의 작품. 변화하는 디지털 문화에 맞춰 시각적 충동과 상상에 의해 만들어진 VR작품, 그리고 마지막으로 칠레의 과거를 보여주는 파트로 자유와 억압을 받던 시대에 무기로서의 예술을 선보였던 남미 비디오아트 선구자인 글로리아 카미루아가의 작품들로 구성했습니다.

줌의 기록(사진=네마프)
칠레 비디오예술 특별전-<줌의 기록>, 루치아노 메리노&파스칼 비베로스(2022).(사진=네마프)
칠레 비디오예술 특별전- <사택>, 글로리아 카미루아가(1990)(사진=네마프)

- 칠레 비디오예술 특별전과 관련해 국내 관객들을 위한 부대행사도 진행했다고 들었습니다. 어떤 행사를 진행하셨는지?
이번에 저와 함께 칠레 대학의 다큐멘터리 영화 교수이자 영화감독인 펠리페 엘게타(Felipe Elgueta)도 같이 내한했습니다. 그는 머신 러닝 3D 프로그래밍으로 영화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며, 사진측량 기술로 비디오아트 작업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기법에 대해 함께 나누고자 ‘INVE VR워크숍’을 진행했으며, 영화 상영 후 칠레 비디오예술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을 위해 관객과의 특별강연의 시간도 가졌습니다. 한국 관객의 다양한 질문도 받으며 이야기를 나눈 것은 큰 즐거움이었습니다.

- 앞으로의 계획은?
칠레의 예술가들은 국내외에서 다양한 작업을 많이 해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실험영상예술이나 하이브리드 예술에 대해 아직은 폭넓은 공감대가 부족한데요. 국제 에러 프로세스 실험 비디오 페스티벌(Proceso de Error) 및 다양한 프로젝트로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예술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고, 예술가들이 안정적으로 작업을 진행해나갈 수 있도록 장학금 및 공간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계획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