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우리는 여기에
아직 우리는 여기에
  • 야나 루실라 레마 오타발로
  • 승인 2022.11.01 15:59
  • 댓글 0
  • 조회수 18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콰도르의 영상 제작가, 문화 활동가, 언론인, 시인이다. 키츠와어(Kichwa)와 스페인어(Spanish)의 이중 언어로 창작을 한다. 안데스의 전통적인 신화적 ‧ 시적 언어와 도시에 거주하는 키츠와인들의 현대적 ‧ 도시 적 ‧ 일상적 언어를 조화시키려는 시도가 시 세계의 주요한 특징이다. 시집 『나는 비와 함께 정중하게 오노니 (Tamyawan Shamukupani)』(2019)를 출판하였고, 『그대 입에 굶주리고(Kampa shimita yarkachini』 (2021)로 호르헤 카레라 안드라데 문학상(Jorge Carrera Andrade Prize)을 수상했다. 전 대륙적인 선주민 연 대를 위해 멕시코, 콜롬비아, 페루, 볼리비아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키츠와어(kichwa) : 남미에서 가장 많은 선주민이 사용하는 언어인 케추아어(quechua)의 한 갈래로 주로 에콰도르에서 사용된다. 키츠와어 문자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고 스페인어 알파벳을 사용한다. 그래서 시인은 키츠와어를 말할 줄 알았지만 쓰기와 읽기 못했다. 선조들의 구전 기억에 남았고, 귀로 그 언어를 거의 온전히 배웠다. 알파벳 단어, 문어, 책은 지배 언어인 스페인어를 읽고 쓸 줄 아는 사람들만을 위한 특권적 영토였다.

우리에게는 어머니가 있었네.
우리에게는 아버지가 있었네.
우리의 출생을 환영하고자 두 분은
색색들이 경이로운 꽃물을 우리 머리 위에 떨구었지.

우리 이름을 지으셨지.
감미로운 새 이름으로,
사나운 퓨마 이름으로,
가공할 번개 이름으로,
아련한 별 이름으로.

산마다
돌멩이마다
개울마다
우리 이름들이 붙어 있네.

결코 소멸되지
않을 말인
우리 이름들.

오타발로1) 어르신(tayta)이 아이들에게 그리 말씀하셨다는군.

1) 어느 선주민 족장 혹은 지배자의 성(姓). 에콰도르에서 선주민 전통이 가장 강렬하게 계승된 도시 이름이 그에게서 유래했으며, 저자인 야나 레마가 바로 이 지역 출신이다.

야나 루실라 레마 오타발로
야나 루실라 레마 오타발로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