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위반
아름다운 위반
  • 이대흠
  • 승인 2022.11.01 16:00
  • 댓글 0
  • 조회수 37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7년 전남 장흥에서 태어나 1994년 《창작과 비평》을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는 『눈물 속에는 고래가 산다』(1997), 『상처가 나를 살린다』(2001), 『물 속의 불』(2007), 『귀가 서럽다』(2010), 『당신은 북천에서 온 사람』(2018) 등이 있으며, 장편소설 『청앵』(2007), 『열세 살 동학대장 최동린』(2018) 등이 있다. 연구서로는 『시문학파의 문학세계 연구』(2020), 『시톡1』(2020), 『시톡2』(2020), 『시톡3』(2020) 등이 있으며, 산문집 『그리운 사람은 기차를 타고 온다』(2000), 『이름만 이삐먼 머한다요』(2007), 『탐진강 추억 한 사발 삼천 원』(2016) 등이 있다. 조태일문학상, 이육사시문학상-젊은시인상, 전남문화상 등을 수상하였다.

기사 양반! 저쪽으로 조금 돌아서 갑시다
어떻게 그런데요 버스가 뭐 택신 줄 아세요?
아니 늙은이가 무릎이 아리니까 그렇지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마세요
지난번의 기사는 돌아가더니만 ……
그 기사가 미쳤나보네요

노인네가 갈수록 눈이 어둡다니까
지난번에도
내가 모셔다드렸는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