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정가제 개선 방향 공개 토론회 오봉옥 서울디지털대학교 웹툰웹소설학과 교수 발언
도서정가제 개선 방향 공개 토론회 오봉옥 서울디지털대학교 웹툰웹소설학과 교수 발언
  • 이승석
  • 승인 2023.03.16 16:33
  • 댓글 0
  • 조회수 16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책과사회연구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출판문화 생태계 발전을 위한 도서정가제 개선 방향 공개 토론회'가 지난 14일 청년문화공간 JU동교동 5층 니콜라오홀에서 열렸다.

이날 웹콘텐츠 측 패널로 오봉옥 서울디지털대학교 웹툰웹소설학과 교수가 나왔다. 오봉옥 교수는 "문학의 오늘" 편집인을 역임했으며, 2019년 제16회 영랑문학상을 수상했다.

이날 오봉옥 교수는 "웹소설 시장은 그 특성상 중소 플랫폼과 대형 플랫폼의 판매가가 다르기 어려우며 기성 작가와 신인 작가의 갭이 오프라인 시장에 비해 확연히 적다"며 "도서정가제의 취지가 중소서점과 신인 작가를 보호하는 것이라고 할 때 웹소설 시장에서는 현재의 도서정가제 규정을 굳이 적용할 필요성이 없어 보인다"고 발언했다. 이어 "전자책 및 웹콘텐츠에 대한 도서정가제와 관련하여 해외 사례를 검토해 우리 시장에 맞는 '전자책에 관한 별도 조항'을 만들어야"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