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작가회의, 박근혜 탄핵 인용에 대한 논평 발표
한국작가회의, 박근혜 탄핵 인용에 대한 논평 발표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7.03.10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김상훈 기자] 한국작가회의가 3월 10일 헌재의 박근혜 탄핵 인용에 대한 논평을 발표했다. 한국작가회의는 표현의 자유와 사회의 민주화를 위해 헌신한 '자유실천문인협의회'와 '민족문학작가회의'의 정신을 계승하는 단체다.

블랙리스트 진상 규명 요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는 작가회의 정우영 전 사무총장 <사진 = 뉴스페이퍼 DB>

한국작가회의는 "탄핵 인용을 우리 또한 기쁘고 무겁게 인용한다. 박근혜 씨는 대통령 신분에 있었을 때 적폐 청산을 공언하였고, 비정상의 정상화를 선언한 바 있다. 자신을 제외한 칼날이었다. 그 칼끝이 자신을 향했다. 사필귀정이다."라고 표현했다.

이어 "오늘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은 적폐 청산의 출발점이며, 비정상적인 상황의 대한민국을 정상적인 상태로 되돌려 놓기 위한 첫 단추라 하겠다. 한국작가회의는 지극히 당연한 판결이라고 할 수 있는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을 적극 옹호한다."고 전했다.

또한 "이토록 엄청난 명예혁명을 평화적인 방식으로 이끌어낸 광장의 시민들에게 뜨거운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 우리 작가들 역시, 어떤 부당한 정권이 가하는 온갖 겁박과 회유가 있더라도, 위대한 시민들의 행진에 언제나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며 촛불집회 등을 참석하여 박근혜 탄핵을 이끌어낸 시민들에게 감사와 연대를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물이 높은 데서 낮은 곳으로 흐르는 것을 무어라 탓할 수 있겠는가. 한낱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했던 이들은 이제 자신의 얼굴을 가리는데도 모자람을 느껴야 할 것이다. 자괴감은 그럴 때 쓰는 말이다. 어둠이 빛을 이길 수는 없는 법이다."고 말했다.

Tag
#N